너는 융자받니? 나는 투자받아!

제1장. 나도 기업 투자를 받을 수 있다

5. 아는 사람만 알고 있는 투자받는 방법이 따로 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융자를 받지 않고 투자를 받을 수 있을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투자자의 속성을 잘 이해해야 한다. 책의 서두에서도 언급했듯이 우선 투자자가 투자할 만한 매력을 갖추어야 한다. 내가 재능이 있다면 그 재능을 잘 어필할 수 있도록 다듬어야 한다. 가만히 있는데 남이 내 재능을 알아주지는 않는다. 그러기 때문에 그 재능을 객관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대학에 들어가려면 수능을 잘 받든지, 내신 성적이 뛰어 나든지, 봉사활동을 열심히 하든지 해야 대학에 들어갈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투자를 받는 사람이나 회사도 마찬가지다. 가게의 장래성에 관한 데이터가 있든지, 자신의 요리 솜씨가 뛰어나든지, 백종원씨 같은 뛰어난 주방장이 있든지 하여튼 투자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그 무엇이 있어야 한다.

 

필자는 2016년 여름에 『따라 하는 기술창업』이라는 전자책을 출간한 적이 있다. 거기서 필자는 생계 기반의 창업보다는 기술기반의 창업을 통해 창업 초기부터 회사를 내실 있는 기술기반 기업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이를 위해 기술창업이 왜 유리한지, 기술창업 유형별 시나리오와 함께 예비창업자 스스로 기술창업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바 있다. 이 책에서는 기술창업의 불모지인 소상공인을 위해 실제 사례 분석을 통해 어떻게 기술기반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를 알아 볼 것이다.

 

이 책에는 계속해서 지식재산권을 얘기가 나올 것이다. 소상공인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숨겨진 재능들을 찾아내 지식재산권으로 포장함으로써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함이다. 지식재산권은 기업의 생존전략이자 성장을 위한 디딤돌임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이제까지는 나와 무관하던 지식재산권이 이 책을 읽고 난 후에는 여러분 개개인이 얼마만큼 많은 지식재산권 잠재 자산을 갖추고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일반인들이 다 지식재산권을 등록할 줄 알면 변리사는 왜 필요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까지 걱정할 필요는 없다. 기업이 어느 정도 성장하고 난 이후에는 반드시 변리사 등을 통해 전문적인 지식재산권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반인의 지식재산권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전문가의 중요성을 깨닫게 될 것이다.

 

어쨌든 비밀의 열쇠는 지식재산권이다. 지식재산권이 있어야 투자유치에 성공할 수 있다. 그럼 지금부터 지식재산권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지식재산권(智識財産權, IP: intellectual property rights)’은 인간의 창조적 활동 또는 경험 등을 통해 창출되거나 발견된 지식, 정보, 기술, 표현, 표시 그 밖의 무형적인 권리로서 재산적 가치가 실현될 수 있는 ‘지적 창작물에 부여된 재산에 관한 권리’를 말한다.(출처: 위키백과. 지적재산권(知的財産權)이라고도 불리었으나, 법률 제 10629호.2011.5.19. 개정 이후 지적재산권이라는 용어는 모두 지식재산권으로 변경되어 관련 법률들이 모두 개정되었다) 지식재산권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나 이 책에서는 특허권, 실용신안권, 상표권, 디자인등록, 저작권, 프로그램등록 등 소상공인에게 가장 유용한 지식재산권을 다룰 것이다. 지식재산권은 법률로서 권리를 보호하고 있고, 그 가치를 유형 자산과 동일하게 평가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적은 투자로 개인이나 기업의 차별화된 가치를 빠른 시간 안에 극대화할 수 있다. 이 책에서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소상공인이 어떻게 지식재산권을 확보하고, 투자 유치의 핵심 요소로 바꿀 수 있는지를 알려 줄 것이다.

 

필자는 이 책을 쓰기 얼마 전에, 4평 남짓한 공간에서 예쁜 떡케이크를 만들어 블로그로 팔고 있는 여사장님을 컨설팅 한 적이 있다.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분이라 가게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케이크도 정말 먹기 아까울 정도로 예쁜 케이크였다. 하지만 직원이 없어서 혼자 고군분투하고 계셨다. 사업을 키우고 싶었지만 자금이 부족해서 확장할 여력이 없다고 했다. 경진대회에서 수상을 할 정도로 실력이 있고, 고객들의 반응도 꽤 괜찮았다. 사장님은 이 정도면 융자를 받아 사업을 키우면 괜찮지 않겠냐고 물으셨다. 필자는 여사장님의 물음에서 지금까지 자금난으로 제대로 꿈을 펼치지 못한 속앓이를 엿볼 수 있었다. 자, 그렇다면 이 가게가 융자 대신 어떻게 투자를 받을 수 있을까?…

 

답은 나중에 하기로 하고, 또 다른 가게를 한 번 상상해 보자. 동네에 아담한 떡케이크 가게가 있다. 간판에는 ‘디자인등록 제 30-OOOOOO호 특허로 등록된 OOO 떡케이크’라고 인쇄된 간판이 걸려 있다. 출입구 옆에 ‘OOO 기업부설연구소’라고 적힌 팻말이 눈에 띈다. 가게에 들어서면 계산대 뒤편에 특허권 하나, 실용신안 등록증 하나, 디자인등록증 3개, 기업부설연구소 인증서 하나, 벤처기업 확인서 하나, 영업허가증 하나 이렇게 8개의 액자가 눈에 들어온다. 가게 한편에는 젊은 디자이너 두 사람이 열심히 케이크와 포장지 디자인을 하고 있다. 인테리어가 화려하지는 않지만 단순하면서도 모던한 가구배치가 한 눈에 전문 디자이너의 숨결이 느껴진다. 사장님은 프랜차이즈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대학 졸업반 학생 2명을 수습으로 채용해서 인건비를 지원받고 있다고도 했다. 프랜차이즈 2호점이 확보되면 정식 직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사장님은 손수 만든 케이크 제작 도구를 특허와 실용신안 출원했고, 손수 디자인한 예쁜 떡케이크 3개를 디자인 특허 등록을 했으며, 이를 이용해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 보증을 받아 벤처기업 확인을 받았다고 한다. 가게 한쪽에 파티션을 치고 디자인 연구소도 설립했다고 한다. 사장님의 꿈은 자신이 만든 예쁜 떡케이크를 전국 어디서나 먹을 수 있도록 하고, 해외에도 지점을 낼 예정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이를 위해 크라우드 펀딩 제도를 통해 투자자를 모집 중이라고 했다. 사장님의 환한 웃음 속에서 희망찬 미래를 엿볼 수 있었다.

 

위에서 말한 두 가게는 같은 업종의 가게이다. 융자를 받기 위해 전전긍긍하고 있는 여사장님과, 프랜차이즈 모집을 위해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는 사장님은 같은 떡케이크 가게 사장님이지만 두 분의 인생과 마음 상태는 천양지차이다.

 

필자가 이 책을 쓴 이유는 바로 이 점이다. 우리나라의 소상공인 사장님들이 후자의 사장님처럼 투자받을 수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이 책을 쓴 것이다. 꿈같은 일이지만 충분히 할 수 있다. 방법을 알면 길이 보인다. 우리 함께 그 길을 찾아가 보자!

  • Facebook
  • YouTube

다모이 사업자 정보

(주)다모이 | 서울시 금천구 가마산로 96, 1417호

대표: 김진수 : 개인정보보호책임: 김진수

사업자등록번호: 356-86-01546

0507-1491-3600 :99damoi@gmail.com

Copyright © 2019 DAMOI Inc. All rights reserved.